This blog is no longer updated and is kept for archival reasons only. Please visit timothylive.net for the latest blog.

Timothy Kim::Blog - my life in words, verses and rhymes
twitter archive

Mr. Andy

우리집 로비에는 24시간 대기하고있는 concierge가 있다. 시간별로 돌아가면서 하는거 같은데 항상 내가 집에 돌아오는 저녁시간대에는 Mr. Andy가 우리 아파트 로비를 지키고 계신다.

어제도 마찬가지로 한 10시쯤 집에 들어오니 Andy 아저씨가 날 반겨주셨다.

“Hello~ Tim!”

내 이름을 부르면서 인사하셨다. (용관이한탠 “Mr. Park이라고” 한다고 한다.)

“How was your day?”

“Tiring…”

그날은 진짜 피곤했었다. 그 전날엔 한시간 밖에 못잤고, 그날 밤도 프로젝트와 숙제때문에 맘편이 잠을 못잔대다가 학교에선 “아줌마” 스트레스 때문에 기진맥진 하였다.

“Awww… tough day, huh?”

동양인인 Andy아저씨는 한 60대 되어 보이신다. 하지만 능숙한 영어 솜씨를 가지고 계신다.

“Yeah, a long day today.”

Andy아저씨가 웃고 있지 않은 모습을 본기억이없다. 처음 이사 왔을때부터 지금까지 항상 웃음으로 모든 사람들을 반기는 변하지 않는 모습… 다른 concierge한태서 찾을 수 없는… 아니 요즘 사람들에게선 아주 드문 모습이다.

그날은 pep talk이 너무나도 귀찮았다. 보통때 같았으면 Andy아저씨도 잘 지내는지 되묻고 간단한 여담을 나누는데 그냥 집에가 눕고 싶었다.

“Thanks Andy, good night.”

Conversation stopper, “good night”,을 던지고 돌아서서 승강기로 향하였다. 그 때 어께 넘어로 들려오는 소리…

“Hey, Tim.”

‘아저씨… 저 피곤해요… 왜 또 부르시는거에요?’

“Yeah?”

“Be strong!”

주름이 가득한 오른손 주먹을 불끈 치켜드시면서 나에게 해주신 말, “be strong”. 짧은 두 단어 였지만 나에게 엄청난 힘이 되어주었다. 잘 알지도 못하는 나에게, 매일 밤 피곤한 모습으로 들어오는 나의 모습을 보시고 안쓰러웠는지 해주신 따듯한 두 단어… 너무 고마웠다.

“Yeah, I’ll try. Thank you, Andy.”

산다는건 이런것 때문에 재미 있는게 아닐까?

[post script]

I’m going to try to take a picture of him tonight and post it up. ^^;;

Tags: , ,

Timothy Kim said,

September 27, 2006 @ 9:20 am

“아줌마” 스트레스에 대해서는 나중에 블로그에 올릴꼐요. ^^;;;

Anonymous said,

October 2, 2006 @ 2:03 pm

Ahh! I struggle through reading such entries. I think that I caught that you had only slept 1 hr. We should get lunch some day!

Timothy Kim said,

October 2, 2006 @ 8:26 pm

/Anonymous
Hello, May.
Yes, we should get lun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