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blog is no longer updated and is kept for archival reasons only. Please visit timothylive.net for the latest blog.

Timothy Kim::Blog - my life in words, verses and rhymes
twitter archive

Archive for May, 2008

Apology for lack of (Montreal) update

몬트리올 관련글을 기다리시던 분들*이 계신걸로 알고있는데 업데이트가 없었던점 사과드립니다. 지금 컴퓨터가 고장이난 상태여서 당분간은 업데이트가 힘들것 같습니다. 양해 바랍니다.

- 주인백

* by that I mean family… -_-;;

The 6 WH-words

Why do I do the things that I do?

What motivates me to move?

When will I know for sure that
    what I’m doing is correct?

Who am I to make the calls for myself?

Which brings me to my final question:

How can I see something that I do not understand?

- s.m. timothy kim

집으로 돌아오는 기차안에서…

Tags: ,

Montréal 여행기 Day 1 - Summary

Union Station entrance

새벽 3시 국진이의 도움으로 Metro를 미리 타고와서 기다리지 않아도 괜찮게 됐다! 국진아 고마워~
사진은 Union Station 입구

이 글 마자 읽기, Read the rest of this entry »

Tags: , ,

Montréal 여행기 Day 1 - In the train…

Right now, I’m at Albany, New York. I don’t know what it is but the fact that I’m in a unfamiliar place gives me a tremendous amount of thrill. I’ll write more about the train ride later.

For now here are some photobooth pictures that I took as the train was riding along Hudson River.

train82.jpg

train83.jpg

train84.jpg

train85.jpg

Tags: , , , , , ,

Montréal 여행기 Day 0 - 준비

방학이 다가오자 일이 시작되기까지 1주가 빈다는 사실을 알아낸뒤 여행을 떠나야겠다는 다짐을 했다. 유럽에 가고 싶다는 생각이 가득했지만 금전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사실에 절망할뻔 했다. 될수있으면 일상을 떠나 이국적인 곳에 가고 싶었다. Mexico? Canada? Cruise?

Mexico는 후보에 오르자 마자 떨어 졌다. 왜냐고? 물런 유렵보단 싸지만 그래도 $500이 넘어가는 비행기 값을 감당하기엔 무리였다.

Cruise도 고려해 보았지만 여행의 매력이 전혀없는 사실에 후보에서 탈락! (시간도 맞추기가 어려웠다.)

고민 고민 중 미국에서도 유럽을 조금이나마 맛볼수 있는 몬트리올이 생각이 났다. 비록 케나다이지만 French를 사용한다는 것 하나만으로 나의 여행의 갈증을 tease하기에 충분했다.

거긴 갔다 오는데 얼마나 들까? 비행기 값은 Mexico와 마찬가지… OTL 하지만 찾는 자에겐 길이 있다고 기차가 생각이 났다. 생각보다 쌌다! 여행을 할 수 있을것 같다는 생각에 신이 나기 시작했다.

Initial Budget: $500

$500안으로 갈수있는 가장 이국적인 곳 몬트리올… 이라고 내 맘대로 정하고 준비에 들어갔다.

Amtrak Train Ticket: $156.40, ISID discounted price*

Le Gîte du Plateau Mont (Hostel): $83.89

Hostel을 인터넷을 통해 예약한뒤 확인을 하기위해 전화를 해야했다. French라고 해봤자 “Bonjour”밖에 모르는나. 아침내내 간단한 French독학에 들어 갔다. 그리곤 용기를내어 전화…

Hostel 아줌마: Le Gîte du Plateau Mont. Bonjour.

: Bonjour

: Parlez vous Anglais?

Hostel 아줌마: Qui! Hello~

나의 첫 French시도 의외로 smooth하게 성공~

호스텔 예약을 확인 후 집으로 돌아와 짐을 싸기 시작했다. 목표? 배낭하나로 끝내기!

IMG_0877.JPG

배낭, Prince Caspian, 성경, 양말, 비누, 칫솔, 치약
공책, 난방, 긴팔
카메라, 여행 책자, 컴퓨터, T-Shirts, Underwear
iPod, 전화기, 필통, 해드폰, 잠옷

배낭준비도 끝. 여행 여정을 간단히 소개한다.

  • 1st Day - May 13th
    • 02:30am 집을떠나 Union Station으로
    • 03:00am Union Statoin에서 check in
    • 04:00am 출발!
    • 09:00am New York 도착 1시간 휴식/식사
    • 07:30pm Montréal 도착!
    • 08:00pm Hostel check-in
    • 08:30pm Dinner at a local restaurant
    • 09:30pm L’escogriffe, a jazz cafe
    • 11:00pm Sleep

  • 2nd Day - May 14th
    • Old Montréal
    • Lunch at Schwartz’s
    • Downtown
    • Dinner at Le Paris
    • Plateau

  • 3rd Day - May 15th
    • Rent a car
    • Québec City
    • Relax and take pictures
    • Movie or Comedy club

  • 4th Day - May 16th
    • 9:30am Good Bye Montréal~

자 그럼 곳 출발~

Come back tomorrow for tomorrow’s updates!

Montréal démarrer!!

Tags: , , ,

Useless

“Even the identity matrix doesn’t work normally”

from xkcd

Tags: , , ,

Stranger


Gravity by John Mayer

어쩔땐 하루가 일년같고
다를땐 일년이 하루같다 26년이
지났지만 시간은 아직도 어색한 존재

태어나 벌써 몇번의 걸음을 걸었을까?
하지만 여전히 넘어지는 나의 걸음
얼마나 지나야지 적응할까, 이 중력

지금까지 셀 수 없는
크고작은 만남들이 있었지만
아직까지 두려운 사람들과의 관계

논리적으로 따져보고 신앙으로
이겨보려 해보았지만 아직까지
남아있어 내 말을 듣지 않는 이 감정

모든 것이 생소하다
그 어느것도 내 것이 아니다
나는 과연 나일까?

- s.m.t.k.

Tags: ,

Music industry is dumb

So today I was watching an episode of House. As its ending song they played “Gravity” by John Mayer. I really liked it. It really captured the rainy weather and mood that I was in.

Hoping to purchase the music, I hopped over to Amazon. Yes, Amazon, not iTunes. I hate Apple’s Fair Play DRM crap. Anyways, of course Amazon didn’t carry that song. (I love how Amazon sells their music without DRM but they never have the music that I want!!!)

So I hopped over to iTunes to see if they had a DRM free version of the song. Of course they didn’t. They had a DRM ridden version of the song, but I wasn’t gonna pay 99 cents for a song that doesn’t give me the freedom to listen anyway I want.

Finally, remembering that Yahoo! sells DRM free songs, I hopped over to music.yahoo.com. But of course you need a special player to buy their songs. Reluctantly, I’ve decided to try their Yahoo! Music Jukebox. Funny, it didn’t work, because it only supports Windows!

So I ended up downloading it from the pirate bay… -_-;;

As much as I hate to do it, but it’s almost as if Music publishers WANT me to pirate their music. I’m sitting here waving my credit card at them hoping to buy a song but “no~ we are not going to let you buy our music comfortably nor accessibly!”. All because they think I’m a thief.

Well, until you guys get your act together, I guess I will be a thief.*

*Don’t worry, I’ll go buy the CD when I get a chance.

Tags: , , , , , , ,

Nightmare

blur wedding이틀동안 3번의 악몽을 꾸었다.

오늘은 숨을 못쉴정도의 아픔을안고 일어났다.

미치겠다… 잠에들기가 무섭다…

머리속에 남아있는 잔상들이

지금 이 글을 쓰고있는 행위까지

꿈이 아닐까 의심하게 한다.

사지에 힘이 없다.

정신이 없다.

I’m tired of being so weak…

When will it stop?

Tags: , ,

프로그래밍의 道

Does a good farmer neglect a crop he has planted? Does a good teacher overlook even the most humble student? Does a good father allow a single child to starve? Does a good programmer refuse to maintain his code?

Geoffery James, The Tao of Programming

아멘.

Tags: , ,

Older entrie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