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blog is no longer updated and is kept for archival reasons only. Please visit timothylive.net for the latest blog.

Timothy Kim::Blog - my life in words, verses and rhymes
twitter archive

My final final as a undergrad

함 해보자!!!

Tags: , ,

오랬만에

오랬만에 루비와 함께 래일즈를 타고 밤을 세(새)어 보자꾸나~

Tags: , ,

No fun

Empty Jam Bottle

잼이없다… -_-;;

Tags: , , , , , , ,

All nighter

47.jpg
이젠 더이상 밤새기싫다…

Tags: ,

상처

상처드디어 넘어졌다.

오늘 저녁,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뒤에서 무섭게 달려든 차를 피하려다 넘어졌다.

무릎과 팔꿈치 그리고 손바닥이 까졌다. 자전거 체인이 빠지고 핸들이 뒤로 돌아가고… 아직 가야 할 길이 5마일이나 남아 있었다.

지나가시던 어떤 할머니께서 괜찮냐고 물어보셨다.

“Yeah, I’m fine. Thank you.”

순간 그냥 ‘Metro타고 집에 갈 껄’이란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툭툭 털고 일어나 집을 향해 페달을 밟았다.

어제 거진 밤을 새고 자전거를 타는것은 무리라는 생각이 들었지만 그냥 오늘밤은 달리고 싶었다. iPod도 듣기 싫었다. 그냥 바퀴 돌아가는 소리와 내 숨소리를 음악 삼고 달리고 싶었다.

bikeGeorgetown을 벗어나 Curtis Trail에 들어 섰을 때에는 이미 해는 지고 없었다. 길과 나밖에 없었다. 가로등에 비춰진 내 그림자와 경주를 하며 2마일쯤 지났을까? 어제 밤을 새서 힘든 몸과 공부와 일, 외로움에 찌든 걱정들은 마술처럼 사라졌다.

집에 돌아와 시원한 샤워와 꿀맛 같은 저녁을 먹고 잠에 들 생각을 하니 힘이 더욱 났다. 마지막 1마일을 달릴 때 하늘에선 응원을 해주는지 별똥별들이 떨어졌다

상처? 아프지도 않다. 난 자전거가 좋다.

[post script]

에어컨 나오는 집에 돌아와 헬멧을 벗을 때 그 시원한 느낌은 아는 사람만이 알 것이다! ^^;;

[post post script]
문법과 띄어쓰기를 수정해 주신 김행문씨께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Tags: , ,

No more procrastination…

47.jpgI’m too old to bear the consequences… ㅠㅠ

Tags: ,

Once again…

47.jpg뭐 원래부터 social life가 없었지만 당분간 social life가 없어질꺼 같다. 18일 SKT Demo하는 날. -_-;;

으아~ 밤새기싫어~ ㅠㅠ

Tags: , ,

Synonym for publish

Apparently the word “write” doesn’t 창작의 고통을 반영하지 못함… ㅠㅠ

(지금 시각 새벽 1시 반)

Tags: ,

2007 project proposal

47.jpg지금 시각 7시 24분. 장소 학교 연구실 7층. 겨우 이번년도 프로젝트를 얻어내기 위한 proposal 번역을 마침. 밤을 꼬박샘. 오늘 하루 죽었음.

돈벌기/공부하기 힘들다…

[post script]
오늘 스케줄
8~10 라이드
10~4 교회
4~6 라이드
6.5 강정은씨와 만나기로 함
7 CG 찬팀연습
9? die… –;;

Tags: , ,

Ecstacy of Music and Teaching

Music TeacherThere are four things in this world that gives me the chills and here are two of them:

Music, as I have stated before, is a wondrous and mysterious thing. It allows me to transcend above all else and be elevated to a level where I can be free. And I have no idea what that last sentence means. But all I know is that music makes me feel holy (in the sense of being separated) in a way that the process of listening transforms into an one-to-one connection between the performer and I, where we are separated from rest of the world. And that’s when I become free from even my own life.

Teaching is another amazing yet precious thing. Being able to transfer my knowledge to someone else and through that transfer a relationship can bloom to a point where the teacher and the student have a supernatural bonding is so fascinating. Of course, I have no idea what I just said either. But all I know is that there are moments where students have this “ah-ha!” moments, where they are welcomed into this new domain of knowledge. And when I can recognize those moments, I get the thrill of being the originator of that “ah-ha!”.

Today, I had the privilege of attending a student recital at CIFA. And through it I had the opportunity to appreciate both thrills of teaching and music.

(it’s 4:30 am –;; and I’m at the lab working on the this year’s project proposal… I’ll finish this tomorrow… hopefully…)

Tags: , , ,

Older entrie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