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blog is no longer updated and is kept for archival reasons only. Please visit timothylive.net for the latest blog.

Timothy Kim::Blog - my life in words, verses and rhymes
twitter archive

자만 바이러스

Steve Jobs얼마전 The New York Times를 통해 Apple의 CEO Steven Jobs가 한말을 접하였다.

“It doesn’t matter how good or bad the product is, the fact is that people don’t read anymore,” he said. “Forty percent of the people in the U.S. read one book or less last year. The whole conception is flawed at the top because people don’t read anymore.”

Context: Amazon이 전자 책 Kindle를 발매하였는데 Apple iPod와 경쟁이 되지 않겠냐는 질문에 대한 답.

ipod7년전 Apple이 iPod를 들고 나왔을때 아무도 거들떠 보는 사람은 없었다. 다들 컴퓨터나 만들지 뭐 그딴걸 만드냐고 비냥하였고 누가 음악파일을 1000개씩이 보유하고 있으며 그 많은 음악을 휴대하고 싶어나 하겠냐고 비판하였다.

2008년 지금 iPod는 1억 4천만개가 팔렸고 그 힘으로 Apple은 컴퓨터 부분에서도 다시 성장을 하고 있다. 자신이 소유하고 있는 모든 음악을 전부다 가지고 다니면서 원하는대로 들을 수 있는것은 7년전엔 상상도 못할 일이였지만 지금은 당연한 일이다. 이제 와서 iPod의 70% 시장 점유율을 따라 잡기위해 Microsoft는 뒤늦게 Zune이라는 기기로 시장에 뛰어들었지만 아무런 성과를 얻지 못하고 있다.

kindle하지만 지난날의 어려웠던 Apple사의 형편을 다 까먹었는지 아니면 지난 쿼터에 걷은 960억 달라의 수익에 눈이 멀었는지 Amazon의 Kindle을 깍아내리는 스티브 잡스의 발언은 나의 얼굴을 찌푸릴 수 밖에없었다. 그리고 하루에 적어도 6~7시간은 책/신문/에세이/블로그를 읽는데 시간을 보내는 나에겐 스티브에 말은 insulting하게 들렸다.

요즘 세상을 바라보며서 특히 리더라고 하는 자들과 힘이있다고 하는자들을 보면서 느끼는것이지만 그들의 마지막은 자존심과 자만함이 가득한것을 볼 수 있다. Microsoft에서도 보았고, 부시에게서도 느끼고 있으며 이제와서는 Apple까지 자만 바이러스에 걸려가고 있는것을 접하였다. 그리곤 날 돌아본다.

석사 공부를하게 하여주신 하나님의 섭리를 두고 또 나의 어리석음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길을 열어주시는 주님께 마지막으로 진심으로 감사한적이 언제였는지 기억이 않난다. GW에 합격하여 공부를 다시 시작할 수 있게 되었을때 기도한 나의 모습은 이제 더 이상 찾아 볼 수 가 없다. 하나님의 나라를 위함이 아닌 1년뒤 $10만 이상의 연봉을 받을것에 눈이 멀어 공부를 하고 있는 내 자신을 발견하곤 섬뜻 놀라곤 한다.

오늘 졸업 application을 작성하여 제출하고 왔다. 그리곤 생각했다. 나의 자만함 때문에 하나님은 지금 얼굴을 찌푸리고 계시지 않을까?

“스스로 지혜롭게 여기지 말지어다 여호와를 경외하며 악을 떠날지어다”
“지혜로운 자는 두려워하여 악을 떠나나 어리석은 자는 방자하여 스스로 믿느니라”

잠언 3장 7절, 14장 16절

Tags: , , , , , , ,

Beginning of end - part 1

글이 길어졌다… -_-;;; 그래서 둘로 나누었다.


요즘들어 Vista의 결점을 이야기하면서 Microsoft가 죽어가고 있다는 논평을 접하는것은 이제 뉴스거리도 아니다.    

오늘도 꽤 오래됐지만 Microsoft가 망해가고 있다는 글을 80년대 database시장의  건 70%를 장악하고 있던 dBase가 망한사례를 예로 들면서 Microsoft도 같을 길을 걷고있다는 블로그 포스트를 접하였다.

dBase가 망했던 이유는 좋은 제품을 만들어내고 새로운 아이디어를 고객에게 제공하는것에 중점을 둔것이 아니라 이미 점유하고 있는 고객들을 만족시키는대 바뻤기 때문이였다고 시사하고있다.

소프트웨어 시장은 다른 마켓보다 기하급수적으로 바뀌기 때문에 compatibility(호환성)의 issue와 항상 deal해야한다. 앞서나가기 위해 현존하는 기술과 고객을 외면하냐 아니면 지금 보유하고 있는 고객들을 만족시키기 위해 오늘의 기술을 계속 이끌고 나가냐에 선택을 내리는 결정은 얼핏보기에 어려운 질문인거 같다. 하지만 역사가 어느 쪽을 승자로 인정하는지는 쉽게 알 수 있다.

Apple사는 앞서나가기 위해 고객들을 두번이나 버려야했다. OS 9에서 OS X로 이전할때 그전 classic플랫폼을 과감히 버리고 BSD기반의 Unix platform으로 이전하였다. 그리고 또 최근에는 IBM Power PC를 버리고 Intel로 이전하는 아무도 상상하지 못했던 일을 저질렀었었다.

그 결과는 많은 사람들이 알다시피 굉장한 성공을 Apple사에게 가져다 주었다.

Apple말고도 이런 사례는 많다. 최근에 Nintendo사의 Wii를 보아도 쉽게 알 수 있다. 기존의 typical한 게임 스타일을 버리고 180도 다른 콘트롤 방식을 도입한다고 발표했을때 많은 사람들은 의심적어 했었다. 기존의 gamer들은 일종의 장난이라고 비웃었고 Nintendo는 게임을 진정으로 사랑하는 고객을 버렸다고 비평하는 사람도 수두룩 하였다.

하지만 Wii는 기존 gamer들은 물런 게임에 관심도 없던 사람들까지 고객으로 만드는데 성공하였고, 발매 2년째인 지금 아직도 물건이 없어 못팔 정도의 성공을 거두었다.

지금의 고객을 버려야하는 이 선택이 어떻게 성공을 가져다 줄 수 있는지 생각해 보았다. 깊게 생각하지 않으면 손해가 나는듯한 선택인거 같아 보인다. 특히 고객의 입장에서 생각해 보았을때는 지금 내가 사용하고있는 tool이 적합해 보이기 때문에 의존하고 있던 회사가 어떠한 다른것을 시도한다고 할때 불안감을 느끼기때문에 좋지 않아 보인다. 

다음에는 왜 고객을 버리고 새로운 innovation을 좇아가는것이 현명한 선택인지대해 생각해보고 (항상 모든 내 글이 그렇듯이) 내 믿음생활에 어떻게 적용할 수 있을지도 생각해 보자.


Who reads these stuff??? -_-;;     

Tags: , , , , ,

Windows

지난주 우리교회 학생이 컴퓨터가 키자마자 자꾸 꺼진 다고 고쳐달라고 부탁을 했다. 컴퓨터가 자기 스스로 꺼진다면 하드웨어 문제인가 보다 생각하고 케이스를 열고 타버린 resistor가 없는지 찾아보았다. 아무이상이 없는것을 확인 후 모니터와 키보드를 연결한뒤 켜보았다.

Windows XP Media Center Edition이 깔려있는 컴퓨터였다. 잘 켜지더니 로그인 스크린도 지나가고 바탕화면에 밑에 task bar까지 잘 loading되었다. 그런데 갑자기 이상한 dialog들이 뜨더니 컴퓨터가 픽 하고 꺼져버렸다.

이거 또 악성 프로그램이군…

컴퓨터를 다시 키고 F8을 눌러 safe-mode로 부팅한후 내 눈에 맘에 안드는 프로그램이란 프로그램은 다 지우고 msconfig에 들어가 부팅시 로딩되는 모든 프로그램을 제어 시킨후 registry에 들어가 가위질을 시작했다. 한 1시간쯤 청소했을까? 다시 껐다 키니 제대로 부팅되고 모든게 작동하는거 같았다.

그리곤 Windows를 써야하는 사람들은 참 불쌍하다는 생각을 했다.

이 글 마자 읽기, Read the rest of this entry »

Tags: , , , , , ,

가슴아픈 한국의 IT실정

Windows Vista

우리학교 공대생들에게는 Microsoft에서 공짜로 자기 소프트웨어를 나누어 준다. Microsoft제품이라곤 mouse밖에 없는 나한탠 별로 상관 없는일이지만 이번에 새로 출시한 Vista가 어떤지 궁굼하여서 다운로드 받아서 연구실 컴퓨터에 설치를 해보았다.

별거 없었다.

그냥 UI만 조금 바뀌고 생긴건만 조금 이쁘게 (내 linux desktop이 더 멋있다!) 바뀌었을 뿐이지 XP와 달라진건 평범한 user입장에선 별로 없었다. (오히려 바뀐 시작 메뉴는 적응하는데 약간 시간이 걸렸다.) 하지만 Vista에 업데이트된 가장 중요한 feature는 보안이 아닌가 싶다. 프로그램 하나만 install할려고 해도 계속 user input을 필요로 하고, 기본 user account를 administrative mode로 안되게 한것은 아주 잘 한거 같아 보인다. 특히 새로나온 Internet Explorer에서 Active-X Control를 기본으로 downplay한것은 기립박수를 쳐줄만하다.

그런데 이 Vista의 보안 강화로서 한국은 엄청난 대가를 치뤄야 하게 생겼다.

이 글 마자 읽기, Read the rest of this entry »

Tags: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