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blog is no longer updated and is kept for archival reasons only. Please visit timothylive.net for the latest blog.

Timothy Kim::Blog - my life in words, verses and rhymes
twitter archive

Nothing

Nothing in the world that’s worth having comes easy. - Dr. Kelso from Scrubs, Season 4 Episode 20 “My Boss’ Free Haircut”

Even Grace. It costed the life of the maker Himself.

Even Worship. Every week it costs my pride.

Even Offering. It costs me money. -_-;;

But does difficulty imply worthiness?

Tags: , , ,

혼자놀기2

Tags: , , , ,

Why can’t I?

YouTube Preview Image

Somewhere over the rainbow
Way up high
There’s a land that I heard of
Once in a lullaby

Some day I’ll wish upon a star
And wake up where the clouds are far behind me
Where troubles melt like lemon-drops
High above the chimney tops
That’s where you’ll find me

Somewhere over the rainbow
Bluebirds fly
Birds fly over the rainbow
Why then, oh why can’t I?

If happy little bluebirds fly
Beyond the rainbow
Why, oh why can’t I?

[post script]

Best episode yet!

Tags: , ,

Maintenance

“In the end, every relationship needs maintenance…” - J.D. from Scrubs

Tags:

Season 4, Episode 20

“Nothing in this world that’s worth having comes easy.” - Dr. Robert “Bob” Kelso, Scrubs

Tags:

I’m no superman

Well
I know what I’ve been told
You gotta know just when to fold
But I can’t do this all on my own
No, I know I’m no Superman
I’m no Superman

- excerpt from The Scrubs main theme song

Tags: , ,

Scrubs

The Scrubs

요즘 티비를 보기 시작했다. 티비라고 해봤자 The Daily Show와 The Scrubs밖에 보지 않지만 그전엔 집에서 혼자 밥먹을때 심심해서 그냥 틀어놓았던 것에 비하면 대단한 발전(?)이다.

보는 두 개의 쇼중에 The Scrubs란 쇼는 너무나도 마음에 든다. 병원에서 일하는 의사들의 이야기를 묘사하는 내용이다. 옛날 “두기”라는 청소년 드라마와 비슷한 형식으로 주인공이 narration으로 이야기를 이끌어간다.

Off beat comedy 스타일과 lyric heavy한 노래들로 구성된 soundtrack은 나를 단숨에 The Scrubs 매니아로 만들어버리기에 충분했다. 벌써 soundtrack cd를 구입했고 곧 DVD도 살까 생각중이다.

하지만 내가 이 쇼와 사랑에 빠진이유는 항상 재대로 되는 일이 없는 주인공 JD와 공감하는것들이 많아서가 아닐까 싶다. 항상 쇼가 끝날때마다 그날을 되세기면서 무엇을 배웠는지 생각한다.

친구집에 언처 살면서 병원에선 능력없는 의사로 항상 놀림을 받는 JD는 항상 자기자신에대해 솔직하다. 그리곤 항상 주위에있는 사람들과 일들을 보면서 자기 자신을 찾는다. 오늘도 JD는 breast cancer를 diagnose받은 환자와 대화하면서 과거와 환경때문에 오늘 앞으로 전진하지 못한다면 그것이야 말로 진정한 비극이라는것을 배웠다.

보통 병원을 주제로 한 쇼들은 event driven이야기 이거나 romance가 주제인대 이 쇼는 character heavy하다. 그래서 내가 좋아하나보다.

이렇게 이 쇼를 소개 해놓으니까 진짜 재미 없어보인다. –;; 하지만 진짜 웃긴다. 진짜로!!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