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blog is no longer updated and is kept for archival reasons only. Please visit timothylive.net for the latest blog.

Timothy Kim::Blog - my life in words, verses and rhymes
twitter archive

Pringles

So on this lazy monday morning, I was reading Wikipedia (what else is there to do? ^^;;), and I came across an article describing Hyperbolic Paraboloid. I don’t know what it was but it looked like a Pringles’ potato chip at that moment. So I had no choice but to edit the page and add Pringles to the See also section. Hope no one erases it.

Tags: , , , ,

Symptoms of Love

UPDATE: Fixed lot of grammar and spelling, clarified some of the ideas

NewScientist지는 자신이 사랑에 빠져있다고 생각하는 십대아이들에게서 일종의 정신병인 hypomania(경조증?)와 비슷한 증상을 찾아볼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오늘 발표했다.

heart고린도전서 13장에서 묘사되고 있는 완전한 사랑의 모습은 전혀 미친사람의 모습이 아니다. 굉장히 성숙하고 논리적이며 차분한 사람을 설명하고 있는거 같다. 오래참으며 성내지 않고 교만하지 않으며 무례이 행치않는것은 hypomaniac들과는 완전 반대이다. Wikipedia에 의하면 hypomaniac들은 자기 자랑과 과시가 심해지고 생각없이 말이 많아지며 집중하지 못하여 쉽게 산만해진다고 한다.

물론 바울이 말하는 사랑과 십대들이 생각하는 사랑은 같은 사랑이 아닌것 만큼은 확실하다. 하지만 성경에 보면 수차례에 걸쳐서 나와 하나님의 관계의 모습을 로멘틱한 사랑에 비유 한것을 찾아 볼 수 있다. 그래서 난 로맨틱한 사랑에서 하나님과 이웃에게 향한 사랑과 비슷한 성숙된 모습을 찾아볼 수 있어야 하지 않는지 의문해보고 싶다

Mental Illness난 누군가를 미칠정도로 좋아해본적이 있다. 그때 그 사람을 좋아했을땐 나의 모습은 성숙된 모습보단 미친사람의 모습에 더 가까웠던거 같다. 난 그녀를 위해 무엇이든지 해주고싶어 참지못하였고 그녀를 차지하고싶어 이기적인 행동과 말을 많이한 기억이 있다. 과연 난 그것을 사랑이였다고 표현할 수 있을지 궁굼하다.

사랑… 난 아직도 이것이 무엇인지 모르겠다. 만약 많은 사람들이 이야기 하듯 사랑은 감정적인 것이 아닌 능동적인 행동이라면 난 어느 여자와도 사랑할 수 있다. 아무런 감정 없이도 사람과 만나 교제를 하면서 속히 사랑의 행위라고 하는 모든 일들을 할 수 있을꺼 같다. 하지만 나의 머리와 마음은 절대 그런 사랑은 하기 싫다고 말하고 있다.

또 반면에 만약 사랑이 감정적인 것이라면 난 불행한 사람이다. 그런 난 내 감정을 공감하며 서로 나눌 수 있는 사람을 한번도 만나본 적도 없다. 그리고 지난 날 너무나도 많은때에 나의 감정에 치우치고 휩쓸려 상처를 받은 적이 많아 (적어도 지금은) 새로운 사람에게 나의 감정을 쏟아 부을 만한 용기도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확실한것은 한가지이다. 사랑이 무엇이던간에 난 그것을 갈망하고 있다는 것…

Tags: , , , , , ,

혼자놀기2

Tags: , , , ,

Anxiety

ProzacAnxiety is an unpleasant state that involves a complex combination of emotions that include fear, apprehension, and worry. It is often accompanied by physical sensations such as heart palpitations, nausea, chest pain, shortness of breath, or tension headache. - Wikipedia

Tags: ,

Alcohol

Wine

In moderation, alcohol consumption has significant health benefits. These include a lower risk of heart attack [1], lower risk of diabetes [2], lower risk of Alzheimer’s disease [3], reduced risk of stroke [4], and an increase in overall longevity [5]. It is important to note however that excessive consumption of alcohol has serious detrimental effects to a person’s health.

“Alcoholic beverage.” Wikipedia, The Free Encyclopedia. 11 Jun 2007, 11:32 UTC. Wikimedia Foundation, Inc. 11 Jun 2007

Tags: ,

Honey

Honey

주의 말씀의 맛이 내게 어찌 그리 단지요 내 입에 꿀보다 더하니이다.

시편 119편 103절

요즘 말씀읽기가 참 힘들다. 틈을 내서 열심히 읽을려고 하지만 바쁘다는 핑게로 많이 못읽고 있다. 몇일전 큰맘을 먹고 마태복음을 읽기 시작했지만 2장에서 스톱했다. -_-;;

성경보다 더 열심히 수시로 읽는 책(?)이 있다. 바로 온라인 백과사전 Wikipedia이다. 이런저런 article을 읽다보면 두세시간은 후다닥 지나간다. -_-;;

오늘도 열심히 백과사전에서 쓸때없는(?) 지식들을 읽어나가고 있는 도중 어떻게 하다보니 honey에 관한 글을 읽게 되었다. “꿀은 설탕보다 달다”, “꿀벌이 만든 꿀과 다른 벌들이 만든 꿀은 다르고 주미꿀협위회에선 꿀벌이 만든 꿀만을 꿀이라 지정한다” 등등의 지식들을 읽고있는 도중 내 마음을 찌르는 내용이 있었다.

Liquid honey does not spoil.

꿀은 상하지 않는다고 한다. 인터넷을 더 뒤져보니 이집트 피라미드에서 발견된 수천년된 꿀도 상하지 않았다고한다. (출처가 확실치 않아 믿을만한 정보는 아니다.)

시편기자가 한 말씀이 생각이 났다. 주님의 말씀을 꿀에다 비유한 시편기자. 꿀이 시간이 지나도 상하지 않는다는것을 염두하고 글을 쓴지는 모르겠지만 하나님의 크나큰 지혜가 느껴지는 순간이였다.

절대로 상하지않는 하나님의 말씀. 백과사전보다 더 재미있게 읽혀지고 읽고싶어 못 참겠는 날이 언젠간 오겠지? Meanwhile, 읽는 연습을 열심히 해야겠다!

마태복음 3장, here I come!

Tags: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