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blog is no longer updated and is kept for archival reasons only. Please visit timothylive.net for the latest blog.

Timothy Kim::Blog - my life in words, verses and rhymes
twitter archive

강림교회에서…

album_135_img_5883.jpg

한국 아버지 강림교회에서 찬양인도 하면서…

Tags: , , , ,

Weekend

난 주말이 좋다.
사랑하는 사람들을 볼 수 있기에
반가운 얼굴들과 함께할 수 있어 좋다.
흥겨운 멜로디에 맘것 뛰어 찬양할 수 있고
순수한 아이들의 배를 채워 줄 수 있으며
공을 던지며 함께 땀을 흘릴 수 있는
주말이 좋다.

난 예배가 좋다.
일주일동안 일에 밀리고 치어 묻은
먼지들을 털어버릴 수 있어서 좋다.
비록 몸은 분주하지만 영은 안식할 수 있기에
그 한시간 만큼은 하나님과 함께하며
세상을 잊고 천국에 집중할 수 있어서
예배가 좋다.

그래서 그런지
난 항상 주말을 갈망한다.
예배를 초조히 기다린다.
몸은 피곤 하지만
영이 다시사는
주말이 좋다.

- s.m.t.k

참 오랬만에 쓰는 시 같다. (별로 잘 쓰지는 못하지만…)

Tags: , , , , , ,

Light and fear


어두운 방에서 성냥을 켜보았다. 방은 그래도 어두었다. 성냥 주위만 조금 밝아졌을 뿐이였고 보이는것은 내 손가락 끝 조금이였다. 창문이 없는 연구실 방을 가득 채우고 있는 어둠을 이기기에는 나의 성냥 빛은 터무니도 없이 연약해 보였다.

이번 8월에 칠순을 치루실 김숙자 집사님께서 헌금시간에 특송을 하셨다. 거동이 어려우신데도 성가대 가운을 입으시고 강대상 앞으로 나오셔서 “저높은 곳을 향하여”를 부르셨다.

“내 주여 내 발 붙드사 그 곳에 서게 하소서…”

후렴가사가 들려올때 나의 너무나도 작은 모습이 보였다.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나왔다. 그리곤 혼자 뒤에서 바보 같이 엉엉 울었다.

아무리 발버둥쳐도 나의 작은 버릇 하나도 고치지 못하고, 아무리 노력해도 사람마음 돌리지 못하며, 내가 콘트롤 할려고 안간힘을 써도 나의 감정하나 돌리지 못하는 나의 연약한 모습이 보였다. 한 치 앞도 모르는 나의 모습이 마치 어두운 방의 성냥개비 같았다. 빛의 역활은 커녕 조금있으면 꺼질꺼같은 나의 모습…

그리곤 하나님의 크고 놀라우신 모습이 보였다. 우주 만물을 창조하시고 시간과 공간을 초월하시는 하나님. 왕중의 왕되신 하나님께서 날 사랑하시고 날 저 높은 곳을 향하여 인도하신다는 생각에 엎드리지 않을 수가 없었다. 경외함으로 고개를 숙일 수 밖에없었다.

처음 흘려본 두려움의 눈물…

고이 간직하고 싶다.

괴롬과 죄가 있는 곳 나 비록 여기 살아도
빛나고 높은 저 곳을 날마다 바라봅니다
내 주여 내 발 붙드사 그 곳에 서게 하소서
그 곳은 빛과 사랑이 언제나 넘치 옵니다

- 2절

Tags: , , , ,

Nothing

Nothing in the world that’s worth having comes easy. - Dr. Kelso from Scrubs, Season 4 Episode 20 “My Boss’ Free Haircut”

Even Grace. It costed the life of the maker Himself.

Even Worship. Every week it costs my pride.

Even Offering. It costs me money. -_-;;

But does difficulty imply worthiness?

Tags: , , ,

Knock out

강같은 평화…

한번에 무너짐… OTL

Tags: , ,

나비

butterfly

한마리 나비가 있죠
그저 할 수 있는건 날개짓밖엔 없지만
날 마다 하늘로 올라가 주님앞에서 찬양하죠
온종일 날개짓해도 힘이 들지도 않죠
날개가 오르고 내리고 아름답게 움직일때
주님 기뻐해 사랑의 빛 환하게 비추시네

떨어져 빗방울이 떨어져
날개가 젖어서 날수 없어
위로의 주님 손을 얻어 치료하시네
아픈곳을 가져가시네

아무것도 바라지 않아요 난
주님 앞에서 날 수만있다면
찬양해요
내가 할 수 있는건 비록 날개짓밖엔 할 수 없지만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날개짓으로
주님을 찬양할 수 있다면

- 포스

Tags: , , ,

Conversation with Hakmin

(23:33:11) Timothy Kim: wat up dawg
(23:33:19) 이학민: hahahaha
(23:33:24) Timothy Kim: wat?
(23:33:25) 이학민: whats up
(23:33:26) 이학민: hahaha
(23:33:38) Timothy Kim: wats so funny?
(23:33:42) 이학민: sorry i can’t stop thinking bout your yul dong time
(23:34:04) 이학민: im not makin fun of you man..
(23:34:16) 이학민: it was jus graceful time
(23:34:42) Timothy Kim: what about my yuldong time?
(23:34:48) Timothy Kim: are you talking about the crying?
(23:34:51) 이학민: yeah.. sorry
(23:35:00) 이학민: im sorry for laughing
(23:35:01) Timothy Kim: haha
(23:35:03) Timothy Kim: it’s alright
(23:35:06) Timothy Kim: it is pretty funny
(23:35:56) 이학민: 얼마나 은혜를 받았기에 율동 시간에 눈물이나냐..
(23:36:39) 이학민: it was a high light moment for me this year
(23:36:40) 이학민: oh man

울었다.

CG Conference에서 “좋으신 하나님” 율동을 사람들에게 가르쳐 주며 눈물을 흘렸다.

눈물을 흘렸을땐 몰랐다, 왜 울었는지.

하지만 지금은 안다.

하나님이 너무 좋다.

좋은신 하나님.

How can you not cry with joy?

Tags: , , , , ,

Christianity in America

Today, … it would be helpful if a prospective pastor had some experience as a rock musician. This is because, since the 1960’s, in most of our churches music has become more important than preaching. (For those unfamiliar with such things, church-style rock and roll is now the musical base for what most evangelicals call “worship.” That’s a change from previous eras when the entire Sunday morning service was called worship.) Many evangelicals choose their church depending in large part on the quality of the musical “worship” experience.

This is just a snippet of an article written by a evangelical Christian named Coleman Luck on the website “My Turn To Rant!”He makes some blunt and poignant point about our Christian churches of 21st century. He even goes far as to comparing the Protestant church to the Roman Catholic Church.

To my surprise, I agree with lot of the things that he said. But before I share my thoughts, you might want to read up on this long but interesting article.

I’ll soon post my reaction.

Click here to read the entire article.

Tags: , , ,

Sunday

오늘 참 힘들었어. 예배 드리는것이 이렇게 힘든적은 없었던거 같아. 오늘 목사님이 말씀하신것처럼 노래부르다가 집에 온거 같아. 그냥 오늘은 사람들 대하는것도 힘들었고 그냥 모든게 너무나 많이 tiring했어. (근대 말투가 왜이래? -_-;;)

I felt like a stranger at my church today. 친교할때 나누는 대화들, 나를 바라보는 시선들, 찬양, 기도, 말씀… 다 너무나도 낮설었어. 이상해. 무섭기도 하고… 뭐가 잘못된걸까?

한땐 그냥 내 믿음은 내가 나혼자 지키는건줄 알았어. 사람보고 교회를 섬기는것이 아니라 주님만 바라보고 섬겨야한다고 배워왔었고… 하지만 지금은 뭐가 뭔지 잘 모르겠어. 과연 내가 하는 일들이 주님을 섬기는것인지…

그냥 아무것도 모르겠어…

Tags: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