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5th of July, 2005 - 22:07:06 UT +09:00
Mightier than the sword
King's Love
I liken you, my darling,
to a mare harnessed to one of the chariots of Pharaoh.
Your cheeks are beautiful with earrings,
your neck with strings of jewels.
How beautiful you are, my darling!
Oh, how beautiful!
Your eyes are doves.

Arise, my darling, my beautiful one, and come with me.
See! The winter is past;
the rains are over and gone.
Flowers appear on the earth;
the season of singing has come,
the cooing of doves is heard in our land.
The fig tree forms its early fruit;
the blossoming vines spread their fragrance.
Arise, come, my darling; my beautiful one, come with me.


words of King Solomon...
@
edit | delete
Comments
Tuesday, 5th of July, 2005 - 22:34:13 UT +09:00
Highwind
An attribute apart from me...

Beauty regardless of my preference...

Love so humble that it over shadows physical glamour...



----


 Tuesday, 10th of May, 2005 - 19:54:05 UT +09:00
An essay
Data Overflow, part I - Introduction
This is what happens when you are unemployeed --;;;
About a month ago, my best friend posted a thought on his blog wondering about God's intervention. (link to his blog)
He was asking about if we know absolutely everything about the input of a system, we can predict its outcome. And when this is true, how can we talk about divine intervention?
The natural thing for me to do was to respond to it. So I started to write a multi-part essay about this issue. Here is part one...


Data Overflow, part I - introduction

If one gathers all the necessary data within a system, the outcome is predictable. Therefore future can be predicted within a system. Also, since our neurological activities are within the realm of physical universe that (dare I say it?) God created, even our thoughts become predictable (then again, my thoughts are predictable regardless).

Soon, everything about this universe will be explained away (and be represented in zeroes or ones - maybe I should stop watching The Matrix over and over again). Then in this predictable physical world we must ask ourselves, does God exist? What does it mean to live out God's plan? Does God really have a role in our lives? Thoughts like these haunt us, making us feel more and more insignificant. As a Christian, these questions can and should be answered with one word. Faith. But as you and I very well know, it's not fun answering these questions with one word. So let's do it our way, the sweet-and-sour-versus-duck-sauce way.

There are two ways to approach this problem, the space-time theory and the meaningful data theory (I came up with those names, so no need to google those terms). I'm going to focus on the latter but let me just talk about the first for now.

(Next two paragraphs can be skipped, if you are not really into technical stuff, but then again, you shouldn't be reading this if you are not into technical stuff. --;;)

But before I move on explaining everything away, let me just make one comment. The statement, "within a closed system, if everything about the system is known, future of the system can be predicted," contains 2 important factors we have to notice. First, it has to be a CLOSED system. Predicting the path of a projectile is easy; however it doesn't guarantee that the prediction will match the result. A pitch can be predicted to be either a strike or a ball, but a batter might hit the ball and therefore making the prediction useless. So, deciding what is included in the system becomes critical.

Second factor is the idea of future. No, I'm not getting into the concept of philosophy. I just want to make another important point about the system that we'll talk about. The system has to be within the space-time universe. Meaning, the closed system at hand has to be a subset of another system that contains time. Confused? All I'm saying is time cannot be controlled by the system itself. Otherwise, concept of prediction itself falls apart (this I will explain later). Just remember, the system has to be within the time system. (ok... not "time system" but you know what I mean)

Ok, this writing is getting too long already. I'll continue this discussion, only if John wants me to. Rebut, if you want. Stop me, if you want.



Data Overflow, part II – the space-time theory ... to be continued ... or will it?
@ The National Library of Korea



----

 Monday, 18th of July, 2005 - 22:40:36 UT +09:00
An essay
Data Overflow, part II - The Space-Time Theory
This the second part in the 4 part essay that was sparked by this blog entry.
Read the first part by clicking here.

Now on to part 2...


    There was a young lady named Bright
    Who could travel far faster than light;
    She set off one day,
    In a relative way,
    And returned on the previous night.

    - Arthur Reginald Buller, (1874-1944)



Long time ago in a galaxy far far away... a bright light was emitted toward Earth. A science fiction? No, no. I’m talking about the famous discovery made about 20 years ago. On the night of February 23, 1987, high in the Andes Mountains of northern Chile, Ian Shelton, a University of Toronto research assistant was working at the university’s Las Campanas station. And that night, he observed, along with many other scientists around the world, the brightest extragalactic supernova in history.

Supernova is the explosive end of a star’s life. On that early winter of 1987, many astronomers around the globe was in awe at this historical event. But, did this event truly occur on February 23, 1987? This is only true from our Earthly point of view. In reality, this star exploded about 164,000 years prior to our 1987. This light traveled at the speed of about 6 trillion miles per year for 164,000 years to reach our naked eyes on Earth.

The concept of time, originally thought to be linear, is a relative thing. Einstein said that the observer’s position, in relation to an event, decides ones location in the space-time coordinates. This is how we observed Supernova 1987A, an event that happened almost 170,000 years ago, as if it was happening during 1987. So what time was it when Supernova 1987A was observed? Again, this will depend on the perspective of the observer. From the earth’s point of view, it was “happening” in 1987. From the perspective of the Supernova, the event “happened” 164,000 years ago. And finally, for a person who might be 100 light years further away from the Supernova than the Earth, this “will not happen” for the next 100 years.

Now imagine a being, a very large Being. I don’t know... someone who is large enough so that he is every position in the universe. If such Being existed, he could then choose to observe this event as a past (from Supernova’s perspective), present (from the Earth), or future (somewhere out there). This Being, bigger than the universe, can also choose to view any event in history (past or future) as present.

I know that this illustration is not a perfect explanation of how God might view this earth. But it gives a glimpse into what might be happening. We are bounded by time, so it is easy for us to say A happened after B. Therefore, we easily question God’s presence before the creation of time. Where was God before the creation? But how can we ask about an event that happened “before” time. The idea of before and after only exist because there is time. In order to understand how God operates, we first have to recognize that he is not bounded by time; He is outside of this time-space universe. Also, if I knew of a terrorist attack before it happened, but did not report it to the authority; I’d be accused of committing a crime. If we find out that someone had a foreknowledge of an event we tend to blame that person. But can we accuse God for having foreknowledge? The question itself is flawed from the beginning.

Most influential French mathematician Pierre-Simon Laplace said that to the eys of a Being with all the knowledge in the world, “the future - just like the past - would be present before its eyes.” Regardless of our time schedule, He sees everything - the past and the future - as an everlasting present. In away, even we humans view everything as a present. Yes, we think about the past and plan for the future. But even those things are events of the present. We do the think now. We do the planning now. I guess way we operate is similar to God. “God created man in his own image; in the image of God he created him.”

The Bible itself seems to be without an expiration date. Every passage, every story, every psalms and proverbs come to me as if it was written today for my daily tenure. It’s a timeless guide. To borrow Apostle Paul’s words, I die on the cross everyday with Jesus. How is that possible? To be born again day after day with out an expiration date? The God that I believe in is a timeless God. He sees my sinful past and forgives and forgets. He sees my heavenly future and gives me hope and joy. But most importantly, God is with me right now in the present, helping my walk with the Lord.

I thank God for being timeless, for my time in Heaven will also be an experience of everlasting present of joy.

Data Overflow, part III - Do I really matter??? To be continued...


----

 Friday, 10th of June, 2005 - 00:08:39 UT -05:00
A thought
많은 것...
많은 것을 배우고, 많은 것을 느끼고 간다...
암흑의 3년이 다가 온다...
잘 버텨 내야 할텐데...




"큰 물결 일어나나 쉬지 못하나 이 풍랑인연하여서 더 빨리 갑니다." - 찬송가 503장 2절...


@ Last day at SJ's


-----

 Wednesday, 1st of June, 2005 - 20:47:28 UT +09:00
An essay
기적, part 1 - 응답되지 못하는 기도들
Abstract

기 독교인들 중 초 자연적인 기적을 기도하고 있는 사람을 종종 발견하곤 한다. 또한 기적까지는 아니어도 하나님을 믿는 믿음의 댓가를 기도하는 사람들을 쉽게 발견 할 수 있다. 과연 기적은 존제 하는것인지. 과연 과학이 남발하는 지금 사회에도 하나님은 기적을 통하여 역사하시는지. 그렇다면 기적은 우리에게 무엇을 말 해주는지에 대한 글이다.
응답되지 못하는 기도들

주 일 이른 아침. 여느 주일이나 마찬가지로 바쁜 하루를 보내기 위해 내 94년도 형 Buick 고물 차를 몰고 교회로 가고 있는 중 이였다. 한 20분 달렸을까? 차가 덜컹 하더니 시동이 꺼지는 것이었다. 차를 옆으로 세우면서 모태신앙으로 기독교집안에서 자라온 사람이라면 거의 주문처럼 외우는 한마디를 외쳤다. “오 아버지!” 여러 번 시도해 보아도 시동이 걸리지 않자 사태의 심각성을 알았는지 나는 다시 진실하게 하나님을 찾기 시작했다. “하나님 도와주세요! 제가 교회에 못 가면 저 말고도 2명의 영혼이 예배를 못 드립니다. 꼭 시동이 걸리게 해주세요!”하며 하나님의 기적을 기다리기 시작했다. 하지만 나에게 찾아온 것은 기적이 아니라 견인차와 100불이 넘어가는 청구서 이었다. 그날 난 예배를 못 드렸고 당연 나와 함께 가기로 한 학생 두 명도 예배를 참석 하지 못하였다.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루느니라” 라고 말한 바울의 가르침이 적용이 안 되는 순간이었다. 그 일 있은 후 벌써 몇 년이 지난 지금 하나님이 그 일을 사용하여 어떠한 선을 이루셨는지 아직 난 모르겠다. 이런 작은(?)일 때문에 나의 믿음이 흔들리거나 하나님의 존재를 부인하는 것은 아니지만 이러한 일들이 우리 기독교인들의 삶에 가득하고 있다는 점은 사실이다. (그 당시에는 나에겐 절대로 작은 일은 아니었다. 나 때문에 2명의 영혼이 예배를 드리냐 못 드리느냐의 굉장히 중요한(?) 문제였다.)

“Following Joey Home”이라는 유명한 책을 쓴 멕 우드슨 부인의 기도는 나의 고물 차에 대한 기도를 아이들 장난처럼 보이게 한다. 우드슨 부인은 하나님을 절실히 믿는 신자였고 두 명의 아이를 낳았다. 불행하게도 두 아이 모두 불치의 병인 낭성 섬유증을 가지고 태어났다. 이 병 때문에 아이들은 밥을 많이 먹어도 살이 붙지 않았고 계속해서 나오는 기침 때문에 호흡조차 힘들어 하였다. 아이들과 부모님은 어른이 될 때까지 살지 못할 것이라는 것을 알며 살아가야만 했다. 항상 밝고 활발했던 아들 조이는 12살 때 죽었지만 기적(?)적으로 딸 페기는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대학교까지 입학까지 하게 되었다. 그러나 그녀는 다시 병원에 입원해 생활해야 할 정도로 병은 악화되었다. 지금까지 의학적으로나 기적적으로 이 병을 이겨낸 사례가 없다는 것을 알고 있는 우드슨 부인은 딸의 치유를 위해 밤낮으로 기도하였다. 오히려 딸 페기는 하나님께 어떻게 하면 이 죽음을 주님께 영광으로 돌릴 수 있을까 고민하며 그녀의 생에의 마지막 날들을 보내고 있었다. 결국엔 페기는 젊은 나이에 죽었고 우드슨 부인의 간절한 기도는 응답 되지 않았다.

지금 이 순간에도 지구상엔 내일 있을 시험을 잘 보게 해달라는 주문 같은 기도부터 사형선고를 받은 암환자의 치유를 위한 간절한 기도까지 수 없이 많은 사람들이 하나님께 기적을 구하고 있다. (irishhealth.com의 조사의 의하면 전채적인 암 사망률은 대략 85%라고 한다. 암 말기 환자만 따지면 그 비율은 거이 100%로 올라간다.) 하지만 대부분의 이런 기도들은 응답을 받지 못한 상태로 종결되고 만다. 사람들은 “믿음이 부족하였다” 아님 “하나님의 때가 아직 아니다” 혹은 “하나님의 뜻과 어긋난 기도였다”라고 말하며 응답되지 못한 기적을 바라는 기도들을 설명하곤 한다. 하지만 차가 고쳐져서 예배를 드릴 수 있게 되는 것과 하나님을 굉장히 사랑한 우드슨 부인의 딸의 생명이 연장되는 것은 과연 하나님의 뜻과 어긋나는 것일까? 과연 하나님은 믿음이 부족한 것 때문에 암환자의 85%를 죽게 내버려 두시는 것일까? 그리고 간절히 기다리며 죽음에 이르기까지 기도한 사람들에겐 과연 하나님의 때란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 우린 이러한 질문들을 너무나 자주 혼자 생각하고 고민한다. 그리고는 하나님을 원망하고 믿음까지 잃게 되는 곳까지 가기도 한다. 하지만 이제 혼자 생각하고 단정지어 버리는 어린아이 같은 일은 그만 두자. 이젠 우리의 의문점의 답을 우리 혼자 찾으려고 하지 말고 하나님이 직접 대답하게 내버려 두자. 성경을 한번 펼쳐 보잔 말이다.


to be continued...
@ Living room


---

 Monday, 3rd of April, 2006 - 07:39:32 UT -05:00
A thought
주기도문
하늘에 계신 나의 아버지에게...
아버지의 이름만 높혀드리기 원합니다. 나의 이름 교회의 이름이 아닌 하나님의 이름만...
저의 삶속에서 그리고 또 우리 교회안에서 천국의 모습이 이루어 지게하옵시며
나의 개인적인 욕망이나 인간적인 욕심이 아닌
오직 주님의 뜻만이 이루어져 나갈 수 있도록 도와주시옵소서.
필요한것 이상으로 나의 욕구를 채우려고 하지 않게 오직 오늘 하루 필요한것만 주시옵시며
주님의 십자가의 용서와 사랑을 따라
저도 같은 십자가를 지고 이웃을 용서와 사랑하며 살아갈 수 있게 하옵소서.
아직 육신의 몸을 입고 있기에 시험에 빠지기 쉬우니 함께 하여주시오며
악은 어떤 모습이던 따르지 않게 도우시옵소서.
아버지는 하늘과 이땅의 모든 나라의 주인이오며
모든 만물을 주관하시고 다스리시는 권세자이시고
만민의 영광을 받아 마땅하시오니
저를 받아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

 Wednesday, 8th of March, 2006 - 21:44:03 UT -05:00
A thought
지구에서 산다는건
My life here on earth...
참 힘든거 같다. 특히 나같은 외계인은 더 그런거 같다. 지구생활도 벌써 25년째이다. 참 눈 깜짝할 사이에 지나가 버렸다. 이 곳에선 time-space compression이 한 4th degree로 심한거 같다.

어쨌든...

지구에 살면서 많은것을 배우고 있다. 특히 이곳의 학문은 참으로 재미있다. 몇일전에 있었던 일인데, 지구과학자들은 기체를 2 billion degrees Kelvin까지 온도를 높혔다고 난리를 치곤 한다. 참으로 trivial한것들을 가지고 재미있게 노는 지구 과학자들... 참 재미있다.

이곳에서 배우고 있는 학문보다 더 신기한것이 있다. 인간들은 사회적 동물(social animal)이라서 혼자있고는 못배긴다. 기를써서 단체를 만들고 그룹을 만들어서 산다. 가끔가다 혼자 있는 사람들도 있지만 드물다. 특히 지구인들은 남자와 여자라는 두가지 종(종으로 나누는것이 맞는지 아직까지 밝혀지지 않음...)으로 나누어 져있어서 이 문제를 더 힘들게 만든다.

나도 이곳에 살면서 점점 여기 사람들처럼 되어져 가는거 같다. 혼자있는것이 시간이 갈수록 싫어지고 또 여자라는 종에 점점 눈길이 가진다.

이 현상은 조금더 두고 봐야 할거 같다.

어쨌든 우리 보스가 나한태 맡겨주신 임무를 잘 마치고 집으로 돌아갈날이 더 기다려지는 밤이다.

잠이나 자자...


----

 Wednesday, 17th of May, 2006 - 00:13:34 UT -05:00
A thought
열심히!
늦었다.

많은 방면으로 난 늦어있다.
학업, 돈, 연애 등등...

오늘 집에 오면서 늦었다란 생각을 많이 했다.
하지만 어떻게 보면 난 남이 얻지 못한 많은것을 얻었다.
늦쳐진 시간동안 내가 얻은 것들을 그 어떤것과 바꾸겠냐고 묻는다면 난 단호하게 거절 할 것이다.

하지만 그 수준에서 머물기 싫다.
"아 그래, 느낀것이 있으니까 그 시간은 아까운것이 아니야..."
이렇게 내 자신을 위로하는 멘트로 살아갈 순 없다.

왜냐고?

진실은 다른곳에 있기 때문이다.
난 절대로 늦은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주님께서 예비해 놓으신 나의 푯대.
그 푯대까지 다다르는데 얼마나 오래 걸렸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오직 중요한것은 주님의 길위에 서있냐는것이다.
그 길 밖에 있다면 혹은 늦었다고 해서 좌절한다면 그것이 진짜 늦은것이다.
난 한치의 오차도 없으신 하나님께서 예비해 놓으신 길에 서있다.
절대 늦은것이 아니다.

난 열심히 할것이다!

늦었으니까 남들보다 열심히 해야한다고?

천만에...

난 주님의 길에 서있기 때문에 열심을 낼 것이다!
고로 난 승리한다.
장담한다!

    "푯대를 향하여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하나님이 위에서 부르신 부름의 상을 위하여 [열나게] 좇아가노라" - 빌립보서 3:14

@ home
Edited on Wednesday, 17th of May, 2006 - 00:15:20 UT -05:00



-----


 Wednesday, 15th of February, 2006 - 23:36:42 UT -05:00
A thought
To be born again...
대략 1년전 느꼈던 왼쪽 가슴 통증이 오늘 다시 재발 했다. 재발할 이유가 없는데, 한국에서 다 진찰 받고 치료 받고 왔는데 재발 했다. 만약에 같은 이유의 재발이라면 ... orz... 어쨌든 통증을 달래기위해 내가 사랑하는 후배와 전화 통화를 했다. 별로 전화통화 잘 안하는 후배인데 반갑게 전화를 받아주어서 참 고마웠다.

어쨌든...

쇼킹한 이야기를 해주었다. 매일같이 우리가 죽는다는 뜻... 바울이 항상 다시 태어난다는 말은... 어제 일어난일을 기억을 하지 않는다는것이라고...

오늘 하루, 하루를 주님안에서 열심히 섬기며 살아가는것 으로 만족하고 기뻐하는것... 어제일 때문에 힘들어 하지 않고 내일일 때문에 걱정하지 않는 크리스챤... 어떻게 하면 그렇게 할 수 있냐고?

후배왈...

"기억력이 나쁘면 되요!"

--b

그래...

살짝 미치자~

약간 바보가 되자!!!




-----


 Friday, 21st of April, 2006 - 22:39:38 UT -05:00
A thought
같이 할 수 있는 사람
지금까지 짝사랑만 해온 나는 같이 사랑하는 사람들을 볼때마다 부러워 하였다. 하지만 왜 부러운지는 별로 생각해 본적이 없었다. 하지만 비 사이를 운전하며 집에오는 길에 그 이유가 무엇인지 생각이 났다.

행복한 순간, 슬픈 순간들을 마음 놓고 나눌 수 있는 사람이 있다는점. 그것이 가장 부러웠던거 같다.

아름다운 꽃을 발견해도 나혼자 즐거워 할 수 밖에 없고, 감명깊은 책한권도 나에게서 끝이난다.
비가 주룩 주룩와 기분이 우울해도 나혼자 우울할 수 밖에 없고, 슬픈 영화를 봐도 나눌 사람이 없다.

혼자라는 것... 이것이 힘든 이유는 나누지 못함때문이 아닐까?

오늘은 유난히도 비가오는것이 맘에 드는 밤이다...
@ home


-----


 Monday, 29th of August, 2005 - 08:17:01 UT -05:00
A Letter
To hope is to trust
and to trust is to pray
Dear God,

Thank you so much for all you have done for me. I know I've made some mistakes... ok a lot of mistakes but you've always came through for me. And I give you mad props for that.

Do you remember how I prayed for this new beginning? Do you remember how I said "I will not depend on my own wits to do your work."? How I would depend on your help all the time? Of course you do, you are God, for God's sake!!

Well... I'm sorry for not praying about the registration process. Once again, I tried to do it by myself and felt confident about it. I should've prayed for Your help.

But thank you for reminding me to come back to you. I kinda got frustrated and mad when MC cancelled my classes on me, but it made me realize that I neglected to pray about this and give you the control. Thank you so much for that.

Also thank you so much for the restoring my schedule. It's not what I wanted for it, but this one is not that bad either. I'm sure your plan is better than mine. You know, You being God and all.

Well... please help me that I wont leave you hanging like that. Help me to realize that to hope for the future is to trust You wholly. And to trust someone is to talk to that person about your life. So help me to pray to You and trust You and have all my hopes in You. Because that's truly all I want; to be led by you.

Again, thank you so much for your Son, and I write this in His name. (Amen)

Sincerely,
Timothy Kim


oh yeah~ one more thing...
That other thing, you know the one about the Grace?
Umm... yeah... take care of that for me too, will ya?
Thanks!
You are the best!
@ John's


----



 Thursday, 19th of January, 2006 - 02:56:06 UT -05:00
A thought
Scar
Image: Emotion

내 배에는 꽤 큰 흉터가 있다. 벌써 7년정도가 지난 상처이지만 아직까지 아플때가 있다. 심리적일 수 도 있겠지만, 가끔가다 너무 날씨가 습하거나 흉터에 pressure를 주면 (때밀다가 자주 그런다 --;;) 아프다. 하지만 보통때는 까먹고 다닌다. 배에 흉터가 있는지 없는지 의식하면서 살아가는 시간은 드물다.

...

오늘 난 별로 보고 싶지 않는 사진들을 보게 되었다. 우여곡절 끝에 어쩔 수 없이 내 눈에 들어오게된 사진... 평소때는 까먹고 지내왔던 일들이 다시 생각이 났다. 그리곤 아파하였다. "아... 상처가 아직 100% 아문것이 아니였구나." 아파하고 있는 내 자신의 모습이 너무나도 싫었다. "다 지나간일 가지고 바보같이 뭐하는거야?" 생각하곤 바로 사진을 지웠다.

...

하나님과 동행하는 삶...

...

글 진짜 안나온다...

자야지... --;;;
@ My room


----

 Tuesday, 30th of August, 2005 - 20:50:06 UT -05:00
A Poem
Eyes
눈
What gets cold,
When it is left alone and does not see?

What gets warm,
When it is together with much glee?

- sm. Timothy Kim

10.22.04 12:38am


-----



 Friday, 3rd of March, 2006 - 18:44:31 UT -05:00
A Poem
아름다움
늦은 오후 지는 태양의 노을...
북쪽 밤하늘에 펼처져 있는 은하수...
산골짜기에 피어난 이름 모를 보라꽃...
갓난아이의 해맑은 웃음...
아침 공기와 함께 태어난 이슬...
이 세상에 둘도 없는 신비한 눈송이...
이것들은 세상에 없어도 난 살아갈 수 있지만,
당신의 아름다움이 없다면
난 한순간도 나아갈 수 없습니다.

- S.M. Timothy Kim
@ home


-----

 Wednesday, 1st of June, 2005 - 17:45:01 UT +09:00
A Letter
Thank you so much...
To yj
이제 건 반년 되가는구나~ ^^;;

18th of December, 2004

Thank you so much for the letter...
Thank you so much for the prayer, for the verse, and
the encouragement that you gave me...
내가 무슨 말을 했는지 잘 모르겠지만
내 이야기를 통하여서 도전을 받았다니... 쑥쑤럽네 ^^;;;;;

Humble??
I'm still trying to figure out where you got that idea from...
I'm not humble at all... look at me...
you said it yourself, i'm very "righteous", closed minded person.
thank you so much for accepting me and understanding me as who i am
I thank God for allowing me to have a relationship with a wonderful
person like you.

all this dramatic fiasco that i'm going through...
i dont even know if what i'm doing is right
i dont even know what i'm trying to accomplish here

all i know is that i want to depend on God...
and just follow Him... to wherever He takes me...
regardless of my emotions or desires...
it took me long time to come to this...

from 3 years of living by myself
God has taught me that there is nothing on this Earth
that I can accomplish by myself...
He made sure that I realize that I need Him...

i was and still am that arrogant guy who tries to live his life on His own...
i'm still trying hard to rely solely on God...
it took me 3 years to realize that
hope it takes me less years to put it to pratice...

sorry for the long the email and
thank you again for driving around with me
thank you for the gas
thank you for telling me to be strong

i will be strong
but not because i'm capable
only because He is strong and I'm his son... ^^

we'll chill before i go~

thank you again and bye bye~

- timothy kim


[post script]

let's play ping pong before i go!!!!!
^_^
@ gmail 


------